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북한 외무성, 美 인권 지적에 “쥐가 짹짹거려”
알림

북한 외무성, 美 인권 지적에 “쥐가 짹짹거려”

입력
2019.12.21 13:32
0 0

 로버트 데스트로 국무부 차관보 발언에 “북미관계 예민한데 기름 붓는 격” 반발 

백두산 지구 혁명전적지를 행군하는 북한 청년학생들이 19일 백두산에 올랐다고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웹사이트 캡처·연합뉴스
백두산 지구 혁명전적지를 행군하는 북한 청년학생들이 19일 백두산에 올랐다고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웹사이트 캡처·연합뉴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1일 북미관계가 예민해지는 시기에 미국이 북한 인권까지 문제 삼으려 한다며 비판했다. 로버트 데스트로 미 국무부 민주주의ㆍ인권ㆍ노동 담당 차관보가 19일 현지 언론에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한 관여가 필요하다”고 한 데 대한 반발이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 형식을 빌어 “유엔총회에서 반(反)공화국 인권결의를 강압 채택시킨 것도 모자라 미국이 직접 나서서 인권문제를 가지고 우리를 걸고 들었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이어 “조미관계가 최대로 예민한 국면으로 치닫는 때에 이런 악담질을 한 것은 붙는 불에 기름을 붓는 격으로 가뜩이나 긴장한 조선반도정세를 더욱 격화시키는 결과만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스트로 차관보를 향해서는 “쥐새끼가 짹짹거린다고 고양이가 물러서는 법은 없다”며 “입부리를 바로 놀려야 한다”고도 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데스트로 차관보의 발언은 18일(현지시간)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된 데 대한 논평 성격으로 나왔다. 당시 데스트로 차관보는 “북한 내 인권 유린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 같은 인권 유린 국가들의 행동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관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북측 발언은 북한인권결의안 통과 후 나온 첫 반응이다. 다만 결의안 통과를 직접 비난하기보다는 데스트로 차관보의 발언에 초점을 맞췄다. 또 지난달 유엔총회 제3위원회가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을 때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11월 17일)를 통해 강하게 반발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기자질답 형식을 취해 내용과 형식 모두 수위를 조절한 점도 주목된다.

연말 들어 미국을 향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카드를 흔들며 압박 수위를 높여온 북한은 우선 숨 고르기를 하면서 이달 하순 예정된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향후 대미 외교의 명확한 입장을 천명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