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정정 보도… 사옥 무단 촬영도 유감 표명
16일 JTBC ‘뉴스룸’ 방송.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사인 빅히트엔터엔먼트(빅히트)와 수익 배분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다는 최근 ‘뉴스룸’ 보도에 대해 16일 사과했다.

손 사장은 이날 방송된 ‘뉴스룸’에서 “지난주 해당 보도와 관련해 후속 취재한 결과 실제로 법적 분쟁으로 비화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말했다. 손 사장의 발언 이후 ‘뉴스룸’은 ‘BTS 법적 분쟁 가능성 거의 없어’란 후속 보도를 내보냈다. 지난 9일 ‘BTS, 수익 배분 갈등 소속사 상대 법적 대응 검토 나서’란 보도를 바로 잡는 내용이었다. 후속 정정 보도 후 손 사장은 “소송이 진행되지 않았는데 너무 앞선 보도가 아니냐는 비판도 진중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말했다.

빅히트 뿐만이 아니라 방탄소년단 팬덤인 ‘아미’는 언론중재위원회에 관련 보도를 제소하고 온라인에 ‘#JTBC_보이콧’이란 글까지 올리며 JTBC에 사과를 요구했다. 파장이 커지자 JTBC는 후속 취재를 추가로 진행했고, 손 사장이 직접 나서 논란의 불씨를 바로 잡은 것으로 보인다.

JTBC는 취재진의 빅히트 사옥 무단 촬영도 사과했다. 손 사장은 “JTBC는 이 사안에 대한 취재 과정에서 사전협의 없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일부 건물 촬영해 유감의 뜻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빅히트는 앞서 JTBC의 보도를 부인하며 “취재진이 사옥에 무단으로 침입해 내부를 촬영한 뒤 방송에 사용했다”라며 취재 윤리에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