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경찰서. 연합뉴스

경찰관인 친구를 살해하고 직접 경찰에 신고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 강서구 자신의 집에서 경찰관인 B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일선 경찰서의 한 지구대 소속인 B씨는 자신의 집에서 “자고 가라”는 친구 A씨 권유로 A씨 집에 방문했다 살해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사건 발생 이후 집에서 머물다 14일 오전 10시쯤 “남자가 숨져 있다”고 112에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사망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B씨를 부검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