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눈이나 비가 내린 지난 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뉴스1

화요일인 17일 전국에 비가 내린 뒤 찬바람이 내려와 18일은 전날보다 기온이 10도가량 떨어지며 추워질 전망이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17일 새벽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시작돼 오전에 전국으로 확대한 뒤 오후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에 20∼60㎜, 충남, 전라도, 경남에 10∼30㎜, 그 밖의 전국은 5∼10㎜다.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천둥과 번개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아침 기온은 0∼11도, 낮 기온은 8∼16도로 평년보다 5∼10도 이상 높아 포근할 전망이나 이튿날인 18일은 기온이 뚝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18일 아침 기온은 영하6도~영상6도, 낮 기온은 2~13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7일 낮까지 남서풍이 유입해 비교적 포근하겠으나 비가 그친 후에는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겠다”며 “18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10도 안팎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18일 흐리고 새벽부터 오후까지 비(강원 산지는 비 또는 눈)가 내리겠다.

16일 밤부터 17일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고,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