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뒷담화] 무례했던 일본이 달라졌어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뒷담화] 무례했던 일본이 달라졌어요

입력
2019.12.16 16:57
0 0

 일본 경제산업성에서 열린 제 7차 한일 수출관리 정책 대화 

 우리 대표단 악수로 맞이하고 착석할 때까지 기다리기도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국장이 16일(현지시간) 일본 경제산업성 17층 특별회의실에서 이다 요이치 일본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과 '제7차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국장과 이다 요이치(飯田陽一) 일본 무역관리 부장이 16일 오전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제7차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16일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한일 수출관리 정책 대화가 열린 가운데 일본측이 지난 7월 과장급 실무 회의에 비해 우리 대표단에 우호적인 태도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전 10시 경산성 본관 17층 제1특별회의실에서 시작된 ‘제 7차 한일 수출관리 정책 대화’에 우리측은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국장 등 8명이, 일본측은 이다 요이치(飯田陽一)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 등 8명이 참석했다. 전략물자 수출통제와 관련한 국장급 정책 대화는 지난 2016년 6월 마지막으로 열린 뒤 중단됐다가 한일 수출규제 갈등의 해법 모색을 위해 3년 반 만에 재개됐다.

지난 7월 12일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열린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한일 무역당국간 실무회의에 참석한 양측 대표들이 마주 앉아 있다. 한국 측(오른쪽 양복 정장을 입은 두 명)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전찬수 무역안보과장, 한철희 동북아통상과장이, 일본 측에서는 경제산업성의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 및 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이 참석했다. 로이터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국장과 이다 요이치(飯田陽一) 일본 무역관리 부장이 16일 오전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제7차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은 지난 7월 12일 한일 통상당국 간 과장급 실무회의를 개최하면서 골방 수준의 소규모 회의실에서 앉은 채로 대한민국 대표단을 맞았다. 회의 시작 전까지 눈길도 주지 않는 등 ‘홀대’ 내지 ‘외교 결례’ 논란까지 빚었다. 그러나 우리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유예’ 발표 이후 처음 열린 이날 열린 국장급 정책 대화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먼저, 회의실 규모부터 커졌다. 일본측은 경제산업성 장관 주재 회의장용 대회의실을 회의장소로 준비했고 생수와 커피 등도 마련했다. 일본 대표단은 회의 시작 전 미리 입장해 우리 대표단을 기다렸고 수석대표 이다 부장은 잠시 밖에서 대기하다 우리 대표단 입장 직전 회의실로 돌아와 손님을 맞았다. 회의장 입구에서 가볍게 웃으며 악수를 나누는 동안 자리에서 일어나 있던 일본 대표단은 우리 대표단이 착석한 후에야 자리에 앉는 ‘정상적인’ 매너를 보여줬다.

이날 정책 대화는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를 조건부로 유예한 것을 계기로 수출 규제 갈등 해소를 위해 열린 만큼 분위기는 우호적이었으나 양측의 견해차는 여전히 큰 것으로 알려졌다.

서재훈 기자

이호현(왼쪽)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국장과 이다 요이치(飯田陽一) 일본 무역관리 부장이 16일 오전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열리는 제7차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국장과 이다 요이치(飯田陽一) 일본 무역관리 부장이 16일 오전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제7차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국장과 이다 요이치(飯田陽一) 일본 무역관리 부장이 제7차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전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가 열리는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 앞에 일본 언론들이 취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뒷담화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