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한국당의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참가자들과 함께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이 본청 진입을 시도하며 정의당 농성장에 항의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국회 본관 앞을 점거한 보수단체 소속 시위대들이 같은 장소에서 농성 중이던 정의당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욕설을 하는 등 폭력사태가 발생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 당원 및 지지자들이 국회로 몰려와 본청 건물 내부 진입까지 시도했다”며 “이들은 국회 본청 앞 선거제도 개혁 농성장에 있던 정의당 당원 및 당직자들에게 폭력을 행사하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은 지난달 28일부터 ‘여야4당 합의 정치ㆍ사법개혁법 통과’를 주장하면서 농성을 진행 중이었다.

강 대변인은 “한 청년 당원은 따귀를 맞았고, 누군가는 머리채를 붙잡혔다. 한국당과 우리공화당 집회 참여자들은 정의당 당원들에게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장시간 퍼부었고, 얼굴에 침을 뱉기도 했다”며 “정의당 농성장의 기물 파손 시도도 있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 “그 와중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집회 대오의 환호를 받으며 당당히 국회 본청으로 입장했다”고 꼬집었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기습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스1

경찰에 따르면 자유연대, 자유우파총연합 등 16개 보수단체 소속 500여명은 이날 오전 11시쯤 국회 본청 앞 계단으로 올라와 본청 진입을 시도했다. 이 소동으로 국회 출입문과 본청 출입문은 전면 통제됐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