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서 35분간 접견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일행을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의 접견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35분간 청와대 본관에서 비건 대표를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비건 대표의 의지와 노력을 평가하며, 앞으로도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비건 대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이루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문 대통령 접견 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도 별도로 면담 시간을 가졌다. 두 사람은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협상 진전을 위해 긴밀한 소통을 해 나가기로 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