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에 반대 입장을 보여 왔던 민주당의 제프 밴 드류 의원. 그는 이번 주 중 민주당을 떠나 공화당에 입당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AP 연합뉴스

미국 하원이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휩싸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이르면 18일(현지시간) 전체 표결에 부칠 예정인 가운데, 민주당에서 이탈 조짐이 일고 있다. 그동안 탄핵에 반대해 온 제프 밴 드류(뉴저지) 의원이 공화당으로 당적을 변경하려는 결심을 굳힌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지역구 민심을 고려해 그러한 입장을 취한 것이라지만, 결국 내년 하원의원 선출을 위한 민주당 경선에서 패배할 공산이 커지자 아예 공화당행(行)을 택한다는 점에서 ‘철새 행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14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드류 의원은 이번 주에 민주당을 탈당한 뒤 공화당에 입당할 예정이라고 주변에 밝혔다. 그는 전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도 가졌으며,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이적’을 강력히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NYT는 “드류 의원이 하원의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바로 직전 또는 직후, 자신의 공화당행을 발표하는 방안에 대해 백악관 측과 논의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 보도 직후, 트위터를 통해 “제프, 당신의 정직에 대해 감사하다. 민주당원 모두 당신이 옳다는 걸 알지만, 그들은 당신과는 달리 그렇게 말할 배짱이 없다”고 환영 의사를 표했다. 앞서 드류 의원은 지난 10월 31일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 절차 개시 공식 결의안을 통과시킬 당시, 콜린 피터슨(미네소타) 의원과 함께 반대표를 던진 바 있다.

사실 드류 의원은 지난달만 해도 “나는 평생 온건 민주당원이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최근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경선에 참여하는 유권자의 71%가 ‘탄핵소추안에 반대하면 뉴저지에서 그의 재선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지자 민주당을 떠나기로 결심한 것으로 추정된다.

드류 의원의 공화당 입당은 트럼프 대통령에겐 ‘한 줄기 위안’인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이 높은 곳을 지역구로 둔 온건 민주당원이 느끼는 압박감을 드러내고 있다는 게 NYT의 분석이다. 뉴저지는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약 5%포인트 격차로 승리한 곳이며, 전통적으로도 공화당 강세 지역이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세가 강한 지역의 민주당 의원들은 탄핵에 대한 공화당의 거센 공격, 유권자의 의견 분열에 전전긍긍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