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12일 오후 김영록 전남지사와 20여개 기관이 도내 거주한 북한이탈주민 정착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남도 제공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남지역회의는 북한이탈주민들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한 민관협력을 통한 지역사회 지원체계 강화를 위해 도내 20개 기관 및 단체 등과 최근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민주평통 전남지역회의는 12일 오후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북한이탈주민의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전남도와 목포ㆍ여수ㆍ순천시, 목포ㆍ여수ㆍ순천상공회의소, 전남하나센터, 기업체 11곳 등 기관단체와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한상원 민주평통 전남지역회의 부의장은 “북한이탈주민들이 경제능력을 갖추고 자립ㆍ자활하는 문제가 우리 사회의 직면한 현안”이라며 “남북주민이 미래에 함께 살아가야 할 공동운명체이기 때문에 민ㆍ관이 협력해 각자의 역할에서 수행을 다하자”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구촌에서 유일하게 분단된 대한민국이 통일대한민국으로 거듭나는데 평통전남지회가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