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황교안 “공수처를 청와대비리수사처로…죽기를 각오한 싸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황교안 “공수처를 청와대비리수사처로…죽기를 각오한 싸움"

입력
2019.12.14 17:00
0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고영권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청와대비리수사처', '문재인비리수사처'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공수처는 '친문(친문재인) 게슈타포'"라며 이같이 말했다.이날 규탄대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닷새 후인 지난 10월 19일 이후 두 달 만에 열린 대규모 장외집회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회화관 앞에서 문재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고영권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고영권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안경을 만지고 있다.고영권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고영권 기자

 

    황 대표는 한국당을 뺀 여야 '4+1'의 예산안 및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공조를 거론, "며칠 전 예산 통과를 보면 국회법도 망가뜨리고 '문아무개'가 제멋대로 하는 것 보지 않았느냐"며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자 했다. 반드시 끝장을 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은 독재 완성을 위한 양대 악법"이라며 "행정부와 사법부가 장악됐고, 이제 입법부 하나 남았다. 다 무너지면 삼권 분립이 무너지는 것으로,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회화관 앞에서 문재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마치고 광화문 앞을 행진하고 있다.고영권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과 참가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회화관 앞에서 문재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고영권 기자

   

황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규탄대회를 마친 뒤 선두에서 참가들과 함께 청와대 앞까지 가두행진을 했다.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