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우 아산 우리은행 감독. WKBL 제공

위성우(48) 아산 우리은행 감독이 여자프로농구 감독 최다승 타이 기록을 달성했다.

우리은행은 14일 부산 BNK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산 BNK와 원정경기에서 73-60으로 승리했다. 최근 2연승으로 9승 2패가 된 우리은행은 청주 KB스타즈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3연패의 BNK는 최하위(2승 9패)다.

위성우 감독은 이날 승리로 정규리그 통산 199승(50패)을 달성, 임달식 전 신한은행 감독이 보유한 여자프로농구 감독 최다승 기록(199승 61패)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1승만 더 보태면 1998년 출범한 여자프로농구 사상 최초의 200승 사령탑이 된다. 임달식 전 감독이 신한은행 지휘봉을 잡고 있을 때 코치였던 위 감독은 2012년 4월 우리은행으로 옮겨 감독으로 데뷔했다. 지휘봉을 잡자마자 위 감독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6년 연속 통합 우승을 지휘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5일 열린 BNK와 2라운드 맞대결에서 70-75로 일격을 당한 경험이 있어 신중하게 경기에 임했다. 이날도 앞서가다 3쿼터에 추격을 허용, 4쿼터 한때 역전을 당하기도 했다. 그러나 58-58로 맞선 경기 종료 6분 15초 전에 나온 김소니아의 3점슛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고 이후 르샨다 그레이가 자유투 2개와 연속 골밑 득점으로 혼자 6점을 연달아 넣어 승부를 갈랐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