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2일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살처분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연천군에서 포획한 멧돼지와 강원 철원군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각각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11일 경기 연천군 신서면에서 ASF에 감염된 멧돼지 1마리를 포획했으며 12일에는 강원 철원군 갈말읍에서 감염 폐사체를 발견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전날 바이러스를 확진해 관계기관에 통보했으며, 연천군과 철원군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현장을 소독하고 멧돼지를 매몰 처리했다.

이로써 야생멧돼지의 ASF 확진은 전국적으로 46건으로 늘었으며 연천에서 14건, 철원에서는 16건이 됐다. 현재 철원 갈말읍의 야생멧돼지 발견 지점 10㎞ 이내에는 52농가(철원군 46농가, 포천시 6농가)가 돼지 약 12만3천두를 사육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야생멧돼지에서 ASF가 확인된 직후 10㎞ 방역대 내 52농가와 경기·강원 전체 양돈 농가에 ASF 확진 소식을 알리고 농장 내부를 소독하고 울타리를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철원군과 포천시에는 양성 개체 발견 지점 10㎞ 내 농가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고 방역 조치에 나서 달라고 했다.

농식품부는 이날 철원군과 포천시에 점검반을 파견해 방역 조치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