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방향 동시간대 사고…차량 화재까지 
경북 상주-영천간 고속도로 사고 현장 모습.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주말 새벽 경북 상주~영천고속도로 상ㆍ하행선에서 블랙 아이스(Black Ice)로 인한 다중 추돌사고가 이어져 5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쳤다.

14일 오전 4시41분쯤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 영천방향 상행선(상주 기점 26㎞)에서 화물트럭 등 차량 10대가 연쇄 추돌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등 4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또 차량 6, 7대에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였고 오전 7시쯤 불을 껐다.

경찰은 새벽에 내린 비로 얼어붙은 도로를 달리던 차들이 미끄러지면서 다중 추돌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차량에 불이 나 접근을 못 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사상자가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경북 상주-영천간 고속도로 사고 현장 모습.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비슷한 시각 사고 지점에서 2㎞ 떨어진 하행선에서도 블랙 아이스로 차량 20여대가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 사고로 숨진 사망자 5명 중 2명은 상주 성모병원, 1명은 상주적십자병원, 2명은 구미 차병원으로 이송됐다.

‘도로 위 암살자’로 불리는 블랙 아이스는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면서 녹았던 눈이나 비가 얇은 빙판으로 변하는 현상을 말한다. 아스팔트 위 오염물질과 뒤섞이면서 육안으로는 식별하기 어려워 도로 위의 ‘검은 흉기’로 불린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고속도로 양방향 통행을 제한하고 피해 상황과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