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필리버스터로 맞설 것” 
문희상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여야3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3시 본회의를 열어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비롯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상정하기로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심재철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문 의장과 회동을 갖고 이 같이 합의했다.

본회의가 열리면 예산부수법안과 민생법안을 상정해 우선 처리하고 이후에 패스트트랙 법안도 상정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은 4+1협의체(민주당ㆍ바른미래당ㆍ정의당ㆍ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마련한 선거법 개정안이 상정되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에 의한 합법적 의사진행방해)로 맞설 계획이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회동에서) 민주당은 지난번에 제출한 선거법 개정안 원안에 대해 (4+1협의체의) 수정안을 낸다고 했다”며 “그러면 저희는 필리버스터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한채영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