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배달업체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국내에서 ‘요기요’ ‘배달통’ 등을 운영하는 독일 배달서비스 전문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에 인수된다. 딜리버리히어로는 우아한형제들의 전체 기업가치를 40억달러(약 4조7,500억원)로 평가해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하기로 했다. 딜리버리히어로는 국내에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를 설립해 요기요, 배달통, 푸드플라이 등을 운영하고 있었다.

우아한형제들은 13일 딜리버리히어로 최고경영진과 서울에서 만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계약서에 따르면 양측은 50대 50 지분으로 싱가포르에 합작회사(JV)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하기로 했다. 새 법인의 회장은 현재 우아한형제들 대표인 김봉진 대표가 맡는다. 국내 우아한형제들 경영은 기존 최고기술책임자(CTO)였던 김범준 부사장이 맡게 됐다.

조인트벤처 구조. 우아한형제들 제공

이번 인수합병(M&A)은 국내 토종 인터넷 기업 역사상 최대 규모다. 딜리버리히어로가 독일 상장사인만큼, 우아한형제들은 프랑크푸르트 증시 상장 효과를 함께 누리게 됐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배달의민족은 국내 배달앱 1위지만, 최근 일본계 거대 자본을 등에 업은 회사를 비롯한 다양한 대형 IT 플랫폼의 도전을 받고 있다”며 “자금력이 풍부하지 않은 토종 앱이 한순간에 사라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글로벌 연합군 결성의 형태로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에서 공동 사업에 나서지만, 국내 시장에서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배달통 등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운영하기로 했다. 딜리버리히어로 측은 "아시아 시장은 배달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