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北과 협력 원해… 북핵, 어느 나라도 바라지 않는 것”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연합뉴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북한이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미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미중 양자 관계와 관련한 연설 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가능성을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1월 취임해 대북 관여 정책을 편 이후 북한의 유감스러운 행동이 현저히 떨어진 것을 봐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협력하고 경제 건설을 돕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러나 또한 우리는 더 이상 이런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도 상기시킨다”며 “그것은 변하지 않았고, 그 입장은 똑같다”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또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 제재에 반대할 경우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질문에 북한핵은 어느 나라도 진정 바라지 않는 것이라며 “긴 목록의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이 그걸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에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대로 그들의 번영과 평화, 나머지 모든 것을 돕기 위한 또 다른 길을 보여줄 기회를 갖고 있다”며 “그래서 나는 그 질문에 대해 유엔을 가리킬 것”이라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한국이 중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를 배치한 것에 찬사를 보내며 큰 경제적 비용과 다른 압력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는 올바른 일을 했다고 평가하면서 “다른 나라들이 살펴봐야 할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