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총괄팀장 이진복 의원과 전희경 대변인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총선기획단 회의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 공천 과정에서 청년에게 최대 50%의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여성과 탈북자 및 장애인에게 주어지던 가산점도 30%로 상향 조정했고 당 사무처 당직자와 국회의원 보좌진에 대한 가산점(30%)도 신설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우리 당은 각고의 쇄신을 통해 새 모습으로 거듭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총선기획단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총선기획단에 따르면 청년의 경우, 내년 총선을 기준으로 △만 34세까지 신인은 50%, 비(非) 신인 40% △만 35~39세 신인 40%, 비신인 30% △만 40~44세 신인 30%, 비신인 20%의 가산점이 주어진다. 이는 2016년 20대 총선 당시 20%였던 가산점을 대폭 올린 것으로, 자신이 경선에서 획득한 득표를 기준으로 가산점 %가 반영된다. 예를 들어 선거 경험이 없는 만 30세 청년이 경선에서 2,000표를 획득했다면 가산점 50%(1,000표)을 반영, 총 3,000표를 획득한 것으로 보는 것이다.

정치 신인은 당내 경선을 포함해 선거관리위원회가 관리하는 모든 선거에 출마한 경험이 없는 사람으로 규정했다.

한국당은 또 여성들의 정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만 59세 이하 여성 중 신인에게는 30%, 비신인에게는 10%의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중증 장애인과 탈북자ㆍ다문화 출신, 국가유공자와 공익제보자, 당 사무처 당직자와 국회의원 보좌진도 각각 30%의 가산점을 받는다.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인 이진복 의원은 이번에 새로 도입된 공익제보자 가산점과 관련해 “공익제보 제도를 활용한 분에게도 적용되지만,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익제보자 기준을 별도로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