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디지털 화폐 출시 앞두고 사기 경계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中, 디지털 화폐 출시 앞두고 사기 경계령

입력
2019.12.12 17:18
0 0
이강 중국 인민은행 총재. EPA 연합뉴스

중국이 ‘디지털 화폐’ 출시를 앞두고 사기 경계령을 내렸다. 세계 최초로 시범운영이 임박한 상황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1일 공고를 통해 “최근 일부 기관에서 금융상품을 출시하면서 디지털 화폐를 뜻하는 DC/EP나 DCEP로 표기하는 사례가 적발됐다”며 “인민은행 명의를 사칭한 다단계 사기인 만큼 경솔하게 판매하거나 섣불리 구입해 손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인민은행은 일반에 통용되는 디지털 화폐를 아직 발행하지 않았다”면서 “이와 관련해 현재 시장에서 거래하는 모든 것이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인민은행은 지난달 13일에도 같은 내용의 공고를 내고 고객들의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당시 인민은행 디지털 화폐 작업팀이 상하이(上海)에서 블록체인 기술 회사 관계자들과 만났다는 소문이 돌았다고 증권시보 등 중국 매체들이 12일 전했다. 중국 정부가 시장을 향해 한 달 간격으로 똑같은 경고메시지를 던진 건 과열조짐이 감지되고 있다는 의미다. 디지털 화폐를 먼저 선보일 테스트 지역으로는 개혁ㆍ개방의 전진기지인 선전(深圳)과 쑤저우(蘇州)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디지털 화폐 발행에 앞서 중국은 행여나 블록체인 기술로 잡음이 불거지지 않도록 관리감독에도 주력하고 있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연구소 디강(狄刚) 부소장은 11일 한 세미나에서 “업계 최초의 블록체인 안전 표준 규범을 곧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쑨톈치(孙天琦) 중국 국가외환관리국 수석 회계사는 “신기술은 좋은 약이 아니면 마약”이라며 “블록체인이 불법이나 투자의 온상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지난 10월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블록체인 산업을 강조하자마자 하루만에 비트코인 가격이 40% 폭등한 전례가 있다.

디지털 화폐는 일반 화폐와 마찬가지로 법정화폐다. 다만 실물이 아니어서 형태가 다르다. 가상화폐와는 형태가 유사하지만 민간이 발행하지 않고 정부가 발권을 독점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따라서 통화주권을 강조하는 각국 정부는 가상화폐에 거부감이 큰 반면 디지털 화폐는 앞다퉈 개발하려 기술 경쟁을 벌이고 있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