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새 총리 국회 인준 과정서 강한 반대 예상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지난달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원ㆍ창당준비기획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이어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이낙연 총리 유임 가능성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12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 총리 후임을 둘러싸고 각종 후보설이 난무하는 상황을 두고 “총리 유임이 더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저는 처음부터 이 총리가 당으로 돌아오고 싶어 하고, 대권 후보로 1등을 유지하고 있어 떠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며 “출마하고 싶은 장관들은 내년 1월 16일까지 (직을) 떠나야 하는데, 예산 국회가 끝나면 개각 요인이 생겨 그 타이밍은 이달 말쯤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총리는 국회 인준이 있기 때문에 그때가 (12월 말) 개각 시기가 아닌가 싶은데 너무 일찍 사람들을 띄운 것 같다”며 “총리나 장관 후보들을 언론에 한번 띄워 사실상 검증을 해 보는 거다”라고 언급했다.

또 “김 의원 본인도 고사했고, 정 전 의장이 ‘김 의원의 짐을 졌다’고 말하는 것을 보면 정 전 의장이 총리 제안을 수락해 검증에 들어갔을 것 같다”면서도 “아직도 이 총리 유임이 더 유력하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이 통과될 경우, 자유한국당이 이를 만회하기 위해 총리 인사청문회를 문제삼을 수도 있는데,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이 굳이 국회 갈등의 불씨를 만들 이유가 없지 않겠냐는 입장이다.

그는 “패스트트랙까지 통과를 시키면 한국당에서 엄청난 저항을 할 것”이라며 “정국을 이끌어 갈 대통령으로서 그래도 야당을 다독여야 하는데 거기에다 불을 붙이겠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총리는 (본회의) 인준 표결을 해야 하는데 한국당을 뺀 ‘4+1 협의체’를 유지하면 인준이야 문제가 없겠지만 굉장히 시끄러워진다”며 “총선이 있는 해 1월에 그렇게 할 수 있겠냐”고 덧붙였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