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국내 시장서 공모가보다 10% 뛴 가격으로 거래 
 애플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으로 ‘자리매김’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서 11일(현지시간) 주식 중개인이 시황판을 지켜보고 있다. 이날 사우디 주식시장에서 처음 거래된 사우디 국영 석유사 아람코 주식은 시작부터 공모가(32리얄, 1만185원)보다 상한인 10% 오른 35.2리얄(1만1천203원)에 거래됐다. 리야드 AFP=연합뉴스

사우디 아라비아의 국영 석유업체 아람코가 11일(현지시간) 처음으로 현지 주식 시장에서 거래를 시작했다. 주가는 일일 가격 상승 제한폭인 10%까지 급등했고, 이에 따라 아람코의 시장가치는 전 세계 주식시장에 상장된 모든 기업 가운데 최대 수준으로 올라섰다.

아람코는 이날 사우디 타다울 증권거래소에서 공모가(주당 32리얄)보다 10% 뛴 35.2 리얄(약 1만1,214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거래를 개시한 직후 10% 상승한 뒤 계속 이 같은 수준을 마감까지 유지했다. 이로써 아람코의 시장 가치는 1조8,800억 달러(한화 약 2,246조 360억 원)로 올라섰다. 이는 전 세계 주식시장에 상장된 모든 기업 가운데 최대 수준으로, 이전까지는 1위였던 미국 애플이(1조2,000억 달러 규모)를 제친 것이다.

아람코는 앞서 주식공모(IPO)로 256억 달러를 조달했다. 또 이번에 전체 주식의 1.5%만 사우디 증권시장에 상장하고 개인 투자자와 기관 투자자에 각각 0.5%, 1%를 할당했다. 개인 투자자는 사우디 국민 및 거주자, 걸프ㆍ아랍국 국민들로 한정됐다. 사우디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는 탈석유 산업 개발 계획의 일환으로 아람코의 주식시장 상장을 추진한 바 있다. 사우디는 아람코의 공모로 수혈한 자금을 탈(脫)석유 시대를 대비한 경제사회 개발 계획인 ‘비전 2030’을 추진하는 데 쓴다는 계획이다.

한국일보 이슈 365팀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