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의 수영복 매장. 신세계백화점 제공

한겨울인데도 여름휴가 용품 판매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11월 매출 실적을 살펴보니 아레나 등 수영복과 래시가드가 중심인 여가 용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4% 올랐다고 12일 밝혔다. 여행용 가방 매출도 37.2% 상승했다.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유통을 맡는 SSG닷컴에서도 비치웨어와 물놀이 상품, 여행용 가방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44.4%, 21%, 56.5% 신장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연말ㆍ연시를 맞아 따뜻한 지역으로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 한 온라인 예매 사이트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12월 출발하는 해외항공권 예약이 지난해 대비 20% 증가했고 그중 대부분이 동남아 국가라고 한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아레나, 엘르 등 신세계백화점의 수영복ㆍ비치웨어 업체들은 여름 성수기보다 최대 60%까지 싼 가격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반팔 티셔츠와 샌들 등 여름 의류와 잡화도 15%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방학이 시작하는 12월 말부터는 해외 여행객들이 더욱 늘어나 관련 매출이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2월부터 시작되는 국내 골프장의 겨울 휴장기에 맞춰 해외 골프를 계획하는 고객들도 많아져 골프 의류도 좋은 실적을 보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지난달 골프 의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8% 올랐고 방문고객의 약 20%가 반팔 티셔츠, 반바지 등 여름 의류 문의를 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골프매장들도 여름 상품을 진열해 판매 중이다.

최문열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상무는 “동남아 여행을 가는 고객은 물론 일반 고객들도 내년 여름을 대비해 저렴한 가격에 여름휴가 용품을 일찌감치 구매할 수 있는 기회”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역시즌 마케팅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