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완충 시 211㎞ 주행 가능한 전기 트럭 ‘포터II 일렉트릭’ 출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현대차, 완충 시 211㎞ 주행 가능한 전기 트럭 ‘포터II 일렉트릭’ 출시

입력
2019.12.11 20:10
0 0
현대자동차는 11일 탁월한 경제성, 첨단 안전편의사양이 특징인 현대차 최초 친환경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국내 상용차 시장에 ‘전동화 시대’를 열었다. 주력 1톤 트럭인 ‘포터’에 58.8㎾h 배터리를 장착해 한 번 충전하면 최대 211㎞ 주행 가능한 전기 트럭을 출시한 것이다.

현대차는 11일 탁월한 경제성, 첨단 안전편의사양이 특징인 현대차 최초 친환경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고 밝혔다.

최적의 비즈니스 파트너 포터II 일렉트릭은 완충 시 211km를 주행 가능하며, 모터 135㎾, 배터리 58.8㎾h가 탑재돼 우수한 등판능력과 흡차음재 최적 적용으로 완성한 상용차 최고 수준의 정숙한 승차감이 특징이다. 판매가격은 △스마트 스페셜 4,060만원 △프리미엄 스페셜 4,274만원이다.

포터II 일렉트릭은 기존 포터II에 비해 연간 연료비는 50% 수준에 불과하다. 등록 단계에서 취득세 140만원, 공채 250만원 등 다양한 세제 혜택이 주어진다. 또 1,800만원에 달하는 정부 보조금과 지자체별로 주어지는 화물 전기차 보조금을 모두 받으면 1,000만원대에 구입이 가능한다. 이밖에도 공영주차장 주차비,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혜택으로 경제성이 뛰어나 도심 운송 서비스업에 매력적인 차종이 될 전망이다.

포터II 일렉트릭은 적재 중량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주행 가능 거리를 안내하는 기술을 탑재했다. 상용 전기차는 적재 중량에 따른 하중의 변화가 승용차보다 커서 주행 가능 거리 역시 영향을 받을 수 있는데, 이 기술을 통해 주행 가능 거리를 정밀하게 예측해 충전시기를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적재량이 많을 경우 주행 가능 거리를 줄여서 운전자에게 안내함으로써 목적지까지 주행 거리 걱정 없이 충분한 배터리 충전량을 확보하도록 유도한다.

현대자동차는 11일 탁월한 경제성, 첨단 안전편의사양이 특징인 현대차 최초 친환경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포터II 일렉트릭에 첨단 안전사양을 대폭 적용해 사고예방 안전성을 높였다. 주요 기능으로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 운전자 주의 경고 등이 있다.

현대차는 포터II 일렉트릭에 △전기차 전용 범퍼 및 데칼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오토홀드 포함) △버튼시동&스마트키 △야간 주행 시계성을 개선한 4등식 헤드램프 등을 기본 탑재했다. 고객 선호도가 높은 △운전석 통풍시트 △크루즈 컨트롤 등을 적용했다. 또 예약충전, 공조시스템, 충전소 찾기 등이 가능한 8인치 내비게이션, 배터리 히팅시스템 등도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포터II 일렉트릭은 사용자 중심의 안전, 편의, 경제성을 두루 갖췄을 뿐 아니라,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사회적 이슈에도 부합하는 친환경 차량”이라며 “다양한 장점을 지닌 국내 대표 전기 트럭으로 소형 트럭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 전망”이라고 밝혔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