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신임장을 수여한 대사들과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수혁 주미국 대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이수혁 미국 주재 한국대사 등 새로 임명된 대사 14명에게 신임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외교관은 이제 더 이상 외교만 하는 것이 아니다”며 “우리 정책을 보완하고, 상대국의 좋은 정책을 벤치마킹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문 대퉁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수혁 주미대사를 비롯해 윤순구 주 벨기에ㆍ유럽연합(EU)대사, 이치범 주 말레이시아대사 등 신임공관장 14명에게 신임장을 줬다.

서동구 주이스라엘 대사, 장근호 주칠레 대사, 이여홍 주몽골 대사, 천준호 주핀란드 대사,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 이상정 주수단 대사, 김태진 주체코 대사, 정연두 주네덜란드 대사, 우인식 주파라과이 대사, 심재현 주온두라스 대사, 류창수 주가봉 대사도 이날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신임 대사들과 함께 동석한 배우자들에게도 꽃다발을 증정했다.

문 대통령은 신임장 수여 후 환담 자리에서 “여행자와 교민들을 살피고, 해당 국가와의 우호 관계 증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적 지지 확대 등에 힘써 달라”고 신임 공관장들에게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주재국의 성공한 정책을 우리나라 정책에 접목할 수 있는지를 살펴봐 달라고 특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라는 것이 하면 할수록 우리만 갖고 있는 문제가 아니라 세계 공통의 문제들이 많다는 것을 절감하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구체적으로 양국화ㆍ저출산 고령화ㆍ청년실업ㆍ노인복지ㆍ4차산업혁명으로 인한 고용환경 변화, 기후변화 등 전세계가 직면한 공통과제들을 사례로 꼽았다. 그러면서 “해당 국가들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다양한 해법들이 있을 것이니 우리나라와 다른 성공 사례가 있는지, 우리 정책에 적용해볼 만한 것이 있는지 살펴 달라”고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에게 신임장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이수혁 대사는 “3번째 신임장(주유고 대사, 주독일 대사 역임)을 받게 됐다”며 “국가를 위한 마지막 봉사라는 사명감으로 좋은 성과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노완 대사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을 언급하며 “전세계가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해있지만, 베트남은 우리 성장동력을 뒷받침해 줄 수 있는 나라”라며 “경제, 문화,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를 꼼꼼히 챙겨 성과로 이어지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