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청와대 비서실 재산공개 현황 분석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재산공개 현황 분석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하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가격이 안정화됐다”며 부동산 정책에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정작 청와대 비서실 공직자들의 부동산 가격은 3년간 40%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1일 문재인 정부 들어 대통령비서실에서 근무하거나 했던 1급이상 공직자 76명 가운데 아파트 및 오피스텔 보유 현황을 신고한 65명의 부동산을 시세 기준으로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65명의 아파트와 오피스텔 재산이 약 3년 만에 평균 3억2,000만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조사 대상의 총 부동산 자산은 2017년 530억원에서 지난달 기준 743억원으로 40% 증가했다. 1인당 평균 부동산 자산은 11억 4,000만원으로, 2017년 1월 8억2,000만원에 비해 40%가량 올랐다. 상위 10인의 평균 부동산 자산은 27억1,000만원이고 평균 상승액은 9억3,000만원에 달했다.

부동산 자산이 가장 많은 비서실 공직자는 주현 중소벤처비서관이다. 43억6,000만원 상당을 소유했고, 약 3년간 부동산 시세가 13억8,000만원 증가했다. 두 번째로 많은 여연호 국정홍보비서관은 경기 과천시 부림동 재건축아파트와 서울 마포구 공덕동 아파트 두 채의 가격이 총 11억3,000만원(104%) 올랐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논란이 됐던 서울 동작구 흑석동의 상가주택을 34억5,000만원에 매각, 1년간 시세차익이 8억8,000만원이나 됐다.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청와대 정책실장들의 부동산 투자도 성공적이었다. 장하성 전 정책실장의 부동산 자산은 서울 송파구 아시아선수촌아파트 한 채에서만 10억7,000만원이 뛰었다. 김수현 전 정책실장도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 재건축단지가 10억4,000만원 올랐다. 김상조 현 정책실장의 경우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 가격이 2017년 11억5,000만원에서 현재 15억9,000만원으로 4억4,000만원 상승했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전반을 비판했다.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은 문재인 정부 30개월 중 26개월 동안 집값이 상승한 사실을 거론한 뒤 “소득주도 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이 주도하는 성장만 나타나고 있다”면서 “고위공직자는 부동산의 공시지가와 시세를 함께 신고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