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자유한국당은 여당이 주도한 ‘4+1 협의체’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 국회 본회의 처리에 강력 반발하며 11일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을 이어갔다.

한국당 의원 60여명은 더불어민주당과 군소 정당들이 뭉쳐 수정 예산안을 강행 처리한 뒤인 전날 밤부터 국회 본회의장에서 철야농성했으며, 이날 오전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황교안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규탄대회를 열었다.

황 대표는 “선거용으로 막 퍼주는 예산을 국민이 보고 분노할 것이고, 반드시 이 정권을 심판해줄 것”이라며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들을 어제 예산안보다 더 악하게 강행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며 “오늘 예정된 조세·세입 관련 각종 법안, 비쟁점 법안들, 또 처리될지도 모르는 패스트트랙 법안들에 분명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의원들을 소속 상임위원회별로 3개 조로 나눠 본회의장 안에서 농성을 이어가기로 했다. 의원들은 “밀실야합 날치기” “세금도둑 강력 규탄” 등의 구호를 외쳤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당권파, 정의당·평화당· 가칭 대안신당로 구성된 4+1 협의체가 제1야당을 배제한 채 예산안 처리를 밀어붙인 것을 두고 ‘날치기’라 규정한 것이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어제 문희상 국회의장은 탐욕에 찌든 괴물의 모습이었다. 입법부 수장이 아니라 정권의 꼭두각시였다”며 “민주당은 오로지 청와대 하명만을 충실하게 수행하는 권력의 행동대였다”고 주장했다. 또 4+1 협의체를 겨냥해 “바른미래당이 이런 모습으로 바른미래를 논할 수 있나. 이런 세금 도둑질이 대안신당이 말하는 대안인가. 이러고도 정의당이 정의를 말할 자격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주의 역사를 50년 이상 퇴보시킨 의회 독재의 총사령부인 문재인 정권이 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 국민은 국회를 유린한 이들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며 “국회 본회의장에서 철야항의 농성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