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P와 웅진씽크빅의 전략적 제휴 체결식에서 박원기(왼쪽 네번째) NBP 대표, 이재진(오른쪽 네번째) 웅진씽크빅 대표이사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이 교육 전문기업 웅진씽크빅과 손을 잡고 국내 교육 산업 혁신에 나선다. 양사는 11일 인공지능(AI) 및 클라우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적 자원과 기술, 서비스, 제반 상품 교류를 협의했다.

웅진씽크빅은 올해 8월부터 웅진북클럽 플랫폼에 네이버 클로바가 제공하는 챗봇과 음성인식, 음성 합성 등 AI 엔진을 적용한 ‘북클럽 프렌즈 2.0’을 선보인 바 있다. 웅진북클럽은 행동 패턴 및 습관 등 사용자의 빅데이터를 AI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최적의 독서와 학습 가이드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클로바 엔진 적용 이후 사용자와 직접 대화하는 서비스로 더욱 흥미로운 도서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박원기 NBP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AI 기술 협력을 지원, 어린이들에게 맞춤 교육 솔루션을 제공하는 웅진씽크빅의 교육 혁신을 돕겠다”고 밝혔다. 이재진 웅진씽크빅 대표는 “회원들이 AI로 지식을 검색하고, 책을 보고, 영어를 배우는 등 다양한 경험뿐 아니라, 보다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AI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NBP와 함께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