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모델들이 실사 기반의 입체적인 큰 이모티콘을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카카오와 실사 기반의 스타 이모티콘 제작에 나선다. 첫 번째 이모티콘 상품은 인기 1인 방송 진행자 ‘양팡’이다.

LG유플러스는 카카오와 손잡고 캐릭터 이모티콘과 차별화된 실사 기반의 스타 이모티콘 제작에 나선다고 11일밝혔다.

이에 따라 양사는 다양한 분야의 스타를 대상으로 한 이모티콘 제작을 위해 협력하고 LG유플러스가 보유한 볼륨메트릭(Volumetric) 기술을 적용해 실사 기반의 이모티콘을 선보일 예정이다.

볼륨메트릭 기술은 그래픽인 아닌 실사 즉, 실물을 기반으로 360도 입체 영상을 제작하는 기술이다. LG유플러스가 자체 보유한 5G 증강현실(AR) 스튜디오에서 촬영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활용해 실감나는 이모티콘 크기와 애니메이션 구현 범위를 확장한 ‘큰 이모티콘’을 제작한다.

LG유플러스는 먼저 유투브 크리에이터 ‘양팡’ 이모티콘 16종을 이달 11일부터 카카오톡을 통해 서비스하고 추가로 다양한 분야의 인물을 선정해 실사 기반의 이모티콘 시장에 새롭게 진출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자체 플랫폼을 활용해 실사 이모티콘의 마케팅을 지원하게 된다.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5G에서 선보인 AR콘텐츠를 보다 많은 고객이 재미 있게 즐길 수 있도록 카카오와 협력하는 건이며, 보유하고 있는 AR콘텐츠 제작 역량을 활용하여 보다 다양한 이모티콘을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