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도쿄하게올림픽ㆍ패럴림픽 공식 로고.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캡처

2020년 도쿄올림픽 기간을 전후로 전 세계적으로 모든 적대 행위의 중단을 호소하는 유엔 차원의 ‘올림픽 휴전 결의’가 채택됐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유엔은 뉴욕 유엔본부에서 총회를 열어 2020 도쿄올림픽 휴전 결의안을 채택했다. 내년 7월 24일 도쿄올림픽 개막 7일 전부터, 9월 6일 패럴림픽 폐막 7일 후까지 ‘올림픽 휴전결의’ 준수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올림픽 기간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단한 고대 그리스 전통을 이어받은 ‘올림픽 휴전결의’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와 임원진의 안전을 보장하고 전쟁이나 테러 등 과격한 폭력을 자제하자는 취지에서 비롯됐다. 1994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 동계올림픽부터 2년마다 올림픽 개최국 주도로 유엔 총회에서 채택했으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2017년 11월에도 채택된 바 있다.

이번 도쿄올림픽 휴전 결의안에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2020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올림픽을 차례로 개최하는 한ㆍ일ㆍ중 3개국의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교도통신은 이와 더불어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피해 복구와 관련한 각국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명하는 내용도 담겼다고 덧붙였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