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중대 시험’ 발표를 전하는 뉴스를 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이 임박하면서 군사 도발 가능성도 커지고 있는 가운데, 유엔이 ‘미국과의 대화’를 북한에 촉구하고 나섰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할 것과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 협상을 재개하라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요구를 재차 되풀이한다”고 밝혔다.

두자릭 대변인은 최근 북한의 ‘중대한 시험’ 발표,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는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의 언급과 관련한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외교적 관여가 한반도에서의 지속 가능한 평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측이 지난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전문가들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용 신형 엔진 실험일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아울러 북한이 ICBM을 시험 발사하거나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인공위성 발사에 나설지 모른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