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락스타’ 펭수가 선택한 첫 CF는 ‘정관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벼락스타’ 펭수가 선택한 첫 CF는 ‘정관장’

입력
2019.12.10 08:34
0 0

내년 1월 설 앞두고 유튜브 등 통해 방영

펭수가 정관장 광고를 촬영하고 있다. KGC인삼공사 제공

올해의 ‘대세 캐릭터’로 떠오른 ‘펭수’가 정관장 광고에 출연한다.

KGC인삼공사는 펭수 주연의 정관장 CF 광고를 내년 초 방영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펭수가 그 동안 기업이나 정부부처 등 공공기관과 협업해 다양한 콘텐츠 작업에 참여했지만 CF 광고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6일 EBS본사에서 촬영을 마친 펭수 광고는 편집 작업에 이어 내년 1월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 선보일 예정이다.

인삼공사는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는 ‘정관장’ 브랜드 이미지와 밝고 건강한 펭수의 이미지가 잘 부합된다고 판단해 모델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CF는 고향이 남극인 펭수가 부모를 그리워하는 내용으로, 인삼공사는 설을 앞두고 가족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삼공사는 광고 방영과 더불어 온라인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남극 펭씨에 빼어날 수(秀)가 붙여진 펭수는 지난 4월 방영되기 시작한 EBS 프로그램 ‘자이언트 펭TV’에 나오는 캐릭터다. 남극에서 태어난 열 살짜리 펭귄 펭수가 ‘뽀로로’와 ‘방탄소년단’을 보고 대스타가 되기 위해 한국으로 헤엄쳐 왔다는 게 기본 설정이다.

우여곡절 끝에 한국에 도착해 ‘EBS 연습생’이 된 펭수는 EBS 소품실 한 쪽에 산다. 펭수는 펭귄 탈을 쓰고 나와 EBS 사장 이름을 거침 없이 부르거나 “힘든데 힘내라고 하면 힘이 안 난다”고 외치는 등 직장인들의 속을 시원하게 하는 ‘사이다’ 영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펭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100만명을 넘어섰고 펭수는 한 취업포털의 설문조사에서 가수 송가인과 방탄소년단(BTS)까지 제치고 올해의 인물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