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요청으로 11일 개최, 미사일 발사 및 추가 도발 논의
북미 대화 후 약 2년 만에 처음…국제 대북 제재 재정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백악관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국 요청으로 11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도발 확대 가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한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 보도했다. 미국이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안보리 회의를 요청한 것은 지난해 북미 대화 국면이 조성된 이후 약 2년 만에 처음이다. 북한이 비핵화 협상의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연말을 앞두고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이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 공조를 통해 대북 압박의 실력 행사에 나서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날 안보리 회의 소집과 관련한 한국일보 질의에 “국무부는 유엔 주재 미국 대표부에 이번 주 북한에 관한 유엔 안보리 논의 사항에 한반도의 최근 진행 상황에 대해 포괄적으로 업데이트된 내용을 포함할 것을 제안하도록 지시했다"며 “최근의 미사일 실험들과 북한의 도발 확대 가능성을 포함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반도의 최근 사건들과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대표들과 가진 회의를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안보리 유럽 이사국들은 세계 인권선언의 날인 10일 북한 인권 토의 개최를 요구했으나 이번 달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은 입장을 보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해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조치로 해석됐으나 북한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 시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하는 등 압박 수위를 갈수록 높이자 미국도 미사일 발사 등 최근 상황 전반을 논의하는 회의를 개최하는 쪽으로 정리해 본격적인 대응에 나선 것이다. 미국은 지난해 시작된 북미 비핵화 협상 국면 이후에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문제 삼지 않았고, 유럽 국가들이 안보리 회의를 소집해 대북 성명 등을 발표해왔다.

미국은 안보리 회의 소집을 통해 한동안 느슨했던 대북 제재의 국제 공조를 정비하면서 북한에도 레드라인을 넘는 도발을 감행할 경우 추가 제재에 직면할 것이란 경고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유엔 안보리 상임·비상임 이사국의 유엔 주재 대사들과 오찬에서 한반도의 비핵화에서부터 아프가니스탄 평화협상에 이르기까지 국제적 도전 과제들을 다뤄가기 위해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고 백악관이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8일 트윗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비핵화 약속 이행을 요구하면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와 중국, 러시아, 일본, 그리고 전 세계가 이 사안에 통일돼 있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