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밴드 U2 ‘보노’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 실현 노력 존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록밴드 U2 ‘보노’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 실현 노력 존경”

입력
2019.12.09 12:57
0 0

文대통령 “남북 평화ㆍ통일 바라는 메시지 내줘서 감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록밴드인 'U2'의 보컬이자 사회운동가 보노와 인사하고 있다. 보노는 빈곤·질병 종식을 위한 기구인 '원'(ONE)을 공동 설립하고 빈곤 퇴치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과거 노벨평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록밴드 ‘U2’의 보컬이자 사회운동가 보노(본명 폴 데이비드 휴슨)를 접견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본관 접견실에서 U2 리더인 보노를 약 40분 간 접견했다. U2는 전날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조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을 위해 내한했다. 문 대통령은 공연에서 소개된 ‘선데이, 블러디 선데이’(Sunday, Bloody Sunday), ‘원’(One)을 언급하며, 각각에 대해 “아일랜드 상황을 노래했던 것이었지만, 우리 한국전쟁이 발발한 날도 일요일이었다”, “독일의 통일 이후 우리 한국 국민들도 남북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그런 열망이 더욱 강해졌다”고 공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어제 훌륭한 공연뿐 아니라 공연 도중 우리 남북한의 평화와 통일을 바란다는 메시지도 내주시고, 특히 아직도 완전히 평등하다고 볼 수 없는 여성들을 위해 ‘모두가 평등할 때까지 아무도 평등한 것이 아니다’는 메시지 내주신 데 대해 아주아주 공감하면서도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U2는 전날 공연에서 “북한에 평화의 메시지를 보낸다”, “평화로 향하는 길은 우리가 하나가 돼 노력할 때 찾을 수 있다” 등의 발언을 했다.

U2가 동족 유혈 분쟁을 겪은 아일랜드 출신인데다, 보노가 다양한 사회적 이슈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 왔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이 접견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당부할 것이란 예상도 나왔지만, 이날 취재진에 공개된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바라고 있다’는 식의 원론적 수준에 그쳤다. 북한이 ‘동창리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하는 등 심상치 않게 전개되는 한반도 정세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언급은 대신 보노 측에서 나왔다. 보노는 모두발언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있어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신 데 대해서, 많은 리더십을 보여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평화가 몽상이 아니라, 실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굳은 결의를 갖고 임하고 계신 것을 잘 알고 있다.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보노에게 “음악활동을 매개로 평화, 인권, 기아나 질병 퇴출 같은 사회 운동까지 전개하시고, 또 아주 많은 성과를 내신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U2는 1976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결성됐다. 특히 리더인 보노는 빈곤ㆍ질병 종식을 위한 기구인 ‘원’(One)을 공동 설립하며 과거 노벨평화상 후보에도 올랐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