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국회 마지막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열린 9일 국회에서 심재철 후보가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부의장을 지낸 5선 심재철(경기 안양시동안구을) 의원이 9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차기 원내사령탑으로 선출됐다.

심 의원은 이날 소속 의원 106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원내대표 경선 결선투표에서 52표를 획득, 4선 유기준(부산 서구동구), 3선 강석호(경북 영양군영덕군봉화군울진군), 재선 김선동(서울 도봉구을) 의원을 누르고 새 원내대표가 됐다. 심 의원은 1차 투표에서도 39표로 최다 득표했다. 정책위의장은 러닝메이트로 나선 3선 김재원(경북 상주시군위군의성군청송군) 의원이 맡는다.

신임 원내대표 임기는 20대 국회가 끝나는 내년 5월 29일까지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