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휘두른 남성 야구코치가 제압
게티이미지뱅크

초등학교 야구교실에 들어가 흉기 난동을 부린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흉기 난동을 부린 A씨에 대해 특수협박·폭행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법원이 ‘도주 우려’를 영장 발부 사유로 들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오후 9시 30분쯤 서울 강북구의 한 실내 야구 교실에 들어가 흉기로 학생과 학부모 등을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대피하는 사람들을 따라다니며 계속 흉기로 위협했다. A씨의 난동은 야구교실 코치에 의해 제압됐다. 건물 지하에 있던 코치가 골프채를 들고 맞선 끝에 발차기로 남성을 제압했다. 다행히 A씨가 휘두른 흉기에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은 A씨가 야구교실 관계자 등과 아무런 연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고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하고 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