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시민단체, 아시아·태평양 전역 ‘일본군 위안소 지도’ 공개
중일전쟁 중이던 1938년 칭다오(靑島) 주재 일본 총영사관이 작성한 일본군 위안부 관련 공문서에 '육군 측은 병사 70명에 대해 1명 정도의 작부(위안부)가 필요하다는 의향'이라는 취지의 내용이 기재돼있다. 연합뉴스

일본군이 정부에 병사 70명당 성노예(위안부) 1명을 제공해달라고 요구한 기록이 추가로 확인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의 한 시민단체가 일본군 성노예 실태를 집대성한 ‘일본군 위안소 지도’가 확산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6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조사의 일환으로 일본 내각 관방이 2017~2019년 새로 수집한 23건의 문서 중 13건의 기밀 전통문에서 일본 정부가 위안부 운용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사실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 문서는 중일전쟁 중이던 1938년 중국에 있던 일본 영사관이 외무성과 연락하기 위해 작성한 것들이다. 중국 칭다오(靑島) 주재 일본 총영사관이 보낸 전통문에는 “육군 측은 병사 70명에 대해 1명 정도의 작부(위안부)가 필요하다는 의향”이라고 기재돼 있다. 한 보고서에는 “내지인(일본인) 예기(게이샤) 101명 및 작부 110명, 선인(조선인 비하 표현) 작부 228명”이라는 기록이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군과 외무성이 국가 차원에서 위안부를 전쟁터로 보냈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근거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요시미 요시아키(吉見義明) 주오대 명예교수는 “고노 담화에서는 ‘군의 관여’라는 모호한 표현을 사용했으나 위안부 제도를 군이 만들고 유지ㆍ운영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증거”라고 평가했다. 하야시 히로후미(林博史) 간토가쿠인대 교수는 “군이 주체적ㆍ계획적으로 여성을 모으기 위해 영사관을 통해 외무성에 의사를 타진했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내용”이라고 풀이했다.

일본 정부의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은 일본 시민단체에 의해서도 거듭 확인됐다. 도쿄(東京) 신주쿠(新宿)에 위치한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 자료관(women’s active museum on war and peaceㆍwam)’은 7일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위안소를 표기한 지도를 공개했다. 2009년 첫 ‘일본군 위안소 지도’를 펴낸 wam은 이번 지도에서 이후 10년간 새로 나온 피해자와 목격자의 증언, 군인들의 회고록, 공문서와 군 관련 자료, 연구자들의 조사 내용 등을 수집ㆍ반영했다.

이 지도에는 한국과 일본 외에도 대만, 베트남, 필리핀, 태국, 중국, 러시아, 미국령 괌 등 20여개 국가 내 위안소가 설치됐던 지명들이 표시돼 있다. 각 지명을 누르면 해당 지역에서 이뤄진 범죄 관련 상세 내용도 확인할 수 있다.

wam 측은 “군에서 직영하거나 민간에 경영을 위탁, 또는 민간 성매매 시설을 군용으로 지정한 것 등 다양한 형태의 위안소가 있었지만 모두 일본군이 관리ㆍ감독했다”고 밝혔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