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현지시간) 상업용 위성 회사 플래닛랩스가 촬영한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위성 사진. 엔진 시험대에 전에 없던 화물 컨테이너가 포착되면서 엔진의 시험을 재개하려는 준비작업 가능성이 제시되고 있다. CNN 캡처

북한이 7일 서해위성발사장(동창리)에서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대변인은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 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 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대변인은 이번 시험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용 엔진 시험이나 인공위성 탑재용 신형 장거리 로켓 엔진 시험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