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청으로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 동안 전화 통화를 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양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며 “또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정상간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이날 한미 정상 간 통화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말까지 자신들이 새로운 계산법을 미국이 받아들이지 않을 땐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공언하면서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최근 북한은 동창리 미사일엔진시험장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의 미사일 엔진시험을 준비하는 정황이 포착되는 등 연말 시한을 전후로 새로운 도발에 나설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미 정부 간에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진행 중이다.

한미 정상의 통화는 지난 5월 8일 이후 약 7개월 만이며, 문 대통령의 취임 후에는 22번째다. 또 두 정상이 직접 소통을 한 것은 지난 9월 24일 미국 뉴욕에서의 한미 정상회담 이후 74일 만이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