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빈소 찾은 이낙연 총리 “안전 노력 불구 희생 계속, 몹시 마음 아프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소방관 빈소 찾은 이낙연 총리 “안전 노력 불구 희생 계속, 몹시 마음 아프다”

입력
2019.12.07 11:26
0 0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대구 동산병원에 마련된 독도 소방헬기 사고 순직 소방대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독도 소방헬기 사고 순직 소방대원들의 빈소를 찾아 “소방관들의 헌신을 기억하며 더 안전한 나라를 기필코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가 독도 헬기사고 발생 이후에 대구를 찾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에 차려진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합동분향실에서 조문하고, 고(故) 배혁ㆍ김종필ㆍ박단비ㆍ이종후ㆍ서정용 소방대원의 개별 빈소를 각각 찾았다.

이 총리는 빈소에서 고인을 기리고 유족들을 위로한 뒤 방명록을 남겼다. 합동분향실 방명록에는 “국민을 도우려다 목숨을 바치신 소방관들의 헌신을 기억하며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기필코 만들겠습니다. 명복을 빕니다”라고 남겼다. 5명의 개별 빈소에도 각각 방명록을 남겼다. 특히 고 박단비(28) 대원의 빈소에는 “국민께 바친 짧지만 값진 단비 님의 삶을 기억하며 안전한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총리는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소방관은 국민을 위험에서 구출하기 위해 자기 자신도 위험으로 뛰어드는 분들이고, 이번에 희생되신 소방관들 또한 국민을 도우려다 목숨을 바치신 분들”이라며 “그런 숭고한 희생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산 자들이 할 일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로서도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지만 이러한 희생이 끊이지 않고 있어 몹시 마음이 아프다”고도 말했다.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는 지난 10월 31일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 직후 인근 바다로 추락한 사고다. 소방대원 5명 가운데 김종필(46) 기장과 배혁(30) 구조대원의 시신은 여전히 찾지 못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