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강연서 또 청년 감수성 논란... 워라밸 중시 이해 부족 “52시간 과도”
[저작권 한국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멀티미디어강의동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위기의 대한민국 경제, 원인과 대안'을 주제로 발언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서울대 강연에서 “주 52시간으로 근로 시간을 줄이는 건 아직 과도하다”며 “대한민국은 좀 더 일해야 하는 나라”라고 말했다. 청년수당에 대해서는 “있으나마나 한 복지”라고 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청년층 공략에 나서겠다는 황 대표가 여전히 청년을 이해하는 감수성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대 경제학부 학생을 대상으로 한 특별강연에서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비판하며 “정부가 ‘주 52시간제를 지켜라, 안 그러면 처벌하겠다’고 하는데 세계적으로 그런 나라는 없다”며 “젊은 사람들은 애들 키우고 돈 쓸 데가 많아 일을 더 해야 하는데 (주 52시간제가) 그걸 막아버린 것”이라고 했다. “(근로자의) 삶의 질을 높이려면 근로시간 단축이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전제하기는 했지만 ‘워라밸’(일과 사생활의 균형)을 중시하는 요즘 청년층의 경향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발언이라는 지적이다.

황 대표는 또 “(청년수당을) 생활비로 써버리거나 밥 사먹는 데 쓰거나 하는데 그것은 있으나마나 한 복지”라며 “쓰고 없어지는 복지가 아니라 미래를 준비하는 데 쓰이는 맞춤형 청년 복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가 말한 청년수당은 고용노동부가 미취업 청년들에게 제공하는 청년 구직활동 지원금이다. 대학생들이 취업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현실과 동떨어진 발언으로 인식될 여지가 있다.

황 대표의 ‘청년 감수성’ 논란이 빚어진 건 처음이 아니다. 평일인 지난달 20일 오후 2시에 청년 토론회를 여는 바람에 “정상적으로 사회 생활하는 청년들은 오지 말라는 거냐”는 질책을 당했고, 앞서 올 6월 숙명여대 특강에서도 ‘스펙 없이 취업에 성공한’ 청년 사례로 자기 아들 사례를 거론해 무신경하다는 빈축을 샀다.

이날 강연이 황 대표가 2일 단식 투쟁에서 복귀한 뒤 나선 첫 외부 일정이었는데도 별로 달라진 게 없다는 얘기가 정치권에서 나왔다. 황 대표는 당시 복귀 일성으로 “국민은 한국당이 다시 태어나길 간절히 바란다고 확신했다. (단식 동안) 그간 너무 태만했다고 반성했다”고 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