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차량 위주로 신호등 바뀐다…안산시, 10일부터 시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긴급차량 위주로 신호등 바뀐다…안산시, 10일부터 시행

입력
2019.12.06 12:36
0 0
안산시는 오는 10일부터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을 도입, 시행한다.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개념도. 안산시 제공

소방차와 구급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하면 안산지역 신호등이 긴급차량 위주로 바뀐다. 경기도에서는 안산시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정책이다.

안산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을 이달 10일부터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주요대상은 안산소방서와 사동119안전센터, 선부119안전센터 등이 인접한 지역의 16개 구간 127개 교차로다.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은 첨단교통정보시스템(ITS) 기능개선을 통해 구축된 것으로 중앙제어방식으로 운영된다.

안산시 교통정보센터는 소방 및 구급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하면 위치를 실시간 파악, 무전내용과 지도,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예상되는 경로에 있는 교차로의 신호를 녹색으로 바꾸거나 연장해 주는 식이다.

특히 신호운영 소프트웨어 기능개선과 신호제어기 통신모뎀 설치로 구현돼 교차로 신호제어기에 개별적인 추가 설치하는 방식보다 비용이 저렴하게 투입됐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

이처럼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이 도입되면 출동시간이 50% 이상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시가 지난달 2차례에 걸쳐 3개구간 25개 교차로에서 차량 정체가 심한 출·퇴근 시간대에 구간별 4회에 걸쳐 실시한 시범운영 결과 긴급차량이 1km 이동할 때 걸린 시간이 평균 4분11초에서 1분59초로 2분12초(52.6%) 줄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긴급차량이 출동하면 주변 운전자들은 평상시보다 신호대기 시간이 1~3분 정도 길어져 불편이 예상된다”며 “하지만 내 가족, 내 친구가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는 생각으로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방서와 함께 시민의 안전한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