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안건을 의결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의결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를 모두 통과하면 1년 6개월 후부터 타다는 불법 서비스가 된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