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뒤 따를 것” 추미애 법무장관 지명에 날 세우는 보수야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국 뒤 따를 것” 추미애 법무장관 지명에 날 세우는 보수야권

입력
2019.12.06 11:54
0 0

 추 후보자 “檢 개혁 완수” 선언에 “靑 개혁 먼저” 반박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오대근 기자

보수야권은 6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조국의 뒤를 따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인사청문회 과정 잡음으로 결국 중도하차 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거론하며 향후 추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벼르고 있는 것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추 내정자의 그릇된 인식은 법과 원칙을 지켜야 하는 법무부 장관 자격이 없다는 걸 의미한다”며 “검찰 수사 방해하고 문(재인)정권 치부 덮는 언행을 계속한다면 국민 심판 받은 조국의 뒤를 따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추 후보자가 전날 지명 직후 “사법 개혁과 검찰 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고 밝힌 소감을 겨냥한 발언이다. 하 의원은 또 “검찰이 아니라 청와대와 경찰 개혁이 시대의 요구”라며 최근 불거진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을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전ㆍ현직 의원들도 일제히 날을 세웠다.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추 후보자를 가리켜 “法無(법무) 장관”이라며 “고(故) 노무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추 의원을 법무부 장관에 기용하겠다는 걸 보면 이 정부가 갈 데까지 갔다”고 꼬집었다.

한국당의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으로 활동하는 김용남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추 후보자) 법무부 장관 임명은 결국 장관이 주도하는 특검으로 사건을 넘기라면서 우리 사건을 덮겠다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을 이른바 친문게이트로 규정, 특검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