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병기에 제보받은 靑 前행정관, 첩보 재가공? 단순 전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송병기에 제보받은 靑 前행정관, 첩보 재가공? 단순 전달?

입력
2019.12.05 18:54
0 0

 

 靑 “캠핑장서 만나” 宋 “지인 통해” 두 사람 관계도 석연찮아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자신의 청와대 첩보 제공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 경상일보 제공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문모(52) 전 행정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첩보를 단순히 전달만 했을까.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5일 문 전 행정관을 소환해 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은 경위와 이후 처리 과정을 조사했다. 검찰은 △누가 먼저 관련 정보를 요구했는지 △접수한 제보를 얼마나 가공했는지 △이 같은 과정에 청와대나 경찰의 다른 인물이 개입했는지 등을 캐물었다.

앞서 지난 4일 청와대는 ‘윗사람들이 보기 좋을 정도로 고친 수준이지 새 혐의를 덧붙이진 않았다’고 해명했다. 단순 전달 차원이란 얘기다. 하지만 검찰은 문 전 행정관이 ‘단순 제보’를 ‘치밀한 범죄 첩보’ 형태로 재가공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검찰이 이렇게 보는 이유는 문 전 행정관의 이력 때문이다. 6급 검찰 수사관 출신인 문 전 행정관이 정보 파트에서 주로 근무하다 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실 등에서 근무했다. 2014년 국무총리실로 옮겨갔다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다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로 파견됐다. 능력 좋은 수사관인 셈이다.

이 때문에 문 전 행정관은 이미 오래 전 야당의 표적이기도 했다. 김경수 경남지사와 진주동명고 동문이라서다. 실제 청와대 근무 당시인 지난해 6월 문 전 행정관에 대해 골프접대 의혹이 제기됐으나, 별다른 징계 없이 국무총리실로 복귀했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김태우 전 특감반원과 문 전 행정관을 비교하며 “같은 골프접대를 받아도 정권 실세를 사찰한 수사관은 보복 받아야 하고 정권실세와 고교동문은 징계 없이 복귀되느냐”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월 김태우 폭로 관련 특검법을 발의하면서 ‘문 전 행정관 비위 묵살 의혹’을 수사대상으로 규정하기도 했다.

또 문 전 행정관과 송 부시장간 관계도 분명치 않다. 전날 청와대는 “두 사람 다 공직자였기 때문에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 알게 된 사이”라는 식으로 설명했다. 하지만 송 부시장은 5일 기자회견에서 “문 전 행정관이 국무총리실에서 근무하던 2014년 하반기쯤 서울 친구를 통해 알게 됐다”고 했다.

비위 첩보 전달 과정에 대해서도 말이 엇갈린다. 청와대 측은 2017년 10월쯤 송 부시장이 핸드폰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문 전 행정관에게 김 전 시장의 비위 내용을 제보했다지만, 송 부시장은 “내가 비위첩보를 먼저 알린 게 아니라 청와대 측 인사가 물어왔다”고 해명했다.

한편 문 전 행정관은 검찰 소환 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청와대가 발표한 게 전부 사실”이라며 “나는 한 점 숨길 게 없다”고 주장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