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일자리행정통계… 건설ㆍ제조업 한파에 3040 일자리 13만개↓ 
일자리 규모 상위 10대 산업의 신규 및 소멸 일자리. 통계청 제공

지난해 건설업과 제조업이 동반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30ㆍ40대 일자리가 10만개 넘게 줄었다. 반면 도ㆍ소매업,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일자리가 늘어 50대 이상 일자리는 40만개 가까이 늘었다. 이런 가운데 종사자 규모가 적은 영세사업자의 고용창출 능력은 1년 사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일자리행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자리 수는 총 2,342만개로 전년보다 26만개(1.1%) 늘었다. 전년과 동일한 사람이 일자리를 유지한 일자리는 1,739만개(74.3%)였고, 306만개(13.1%)는 다른 사람으로 대체됐다. 새롭게 생긴 일자리는 297만개(12.7%), 사라진 일자리는 271만개였다. 일자리행정통계는 표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고용동향과 달리 사회보험, 과세자료 등 행정자료 30종을 활용해 취업자 수가 아닌 일자리 개수를 추산한 수치다.

산업별로는 제조업 일자리가 468만개(20.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하지만 1년 사이 일자리 6만개가 사라져 감소폭 역시 가장 컸다. 건설업 일자리도 3만개 줄었다. 반면 도소매업(+7만개), 부동산업(+7만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4만개), 숙박 및 음식점업(+4만개)에선 일자리가 늘었다.

산업별 일자리 증감은 연령별 일자리에 그대로 영향을 미쳤다. 건설업과 제조업 종사자가 많은 30ㆍ40대의 경우 일자리가 8만개, 5만개씩 줄었다. 특히 제조업 종사 40~45세에서만 일자리 1만9,000개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도소매업과 사회복지서비스업 일자리가 늘면서 50대(+14만개)와 60대 이상(+25만개)이 점유하는 일자리는 큰 폭으로 늘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분야에서 50대는 2만5,000개, 60대 이상은 4만개 정도 일자리가 증가했다”고 했다.

성별 일자리 역시 유사한 영향을 받았다. 지난해 남자가 점유한 일자리는 2017년보다 1만개(0.1%) 늘어난 반면, 여자 일자리는 24만개(2.5%) 증가했다. 남자 취업자가 많은 제조업과 건설업 부진으로 남자 일자리 증가폭이 작았고, 도소매업, 사회복지 분야 여자 일자리는 크게 늘었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특히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일자리 증가분 4만개 중 3만5,000개를 여자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지난해 여자가 점유한 일자리는 전체 977만개로 남자(1,365만개)의 71.8%에 불과했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종사자가 5명 미만인 영세사업장에서 일자리가 24만개나 줄었다. 자영업자의 몰락이 행정자료에도 그대로 나타난 셈이다. 이에 대해 통계청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이 분명 영향을 미쳤겠지만, 다른 요소까지 모두 파악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최저임금이 직접적인 영향이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자리의 평균 근속기간은 대기업(7.5년)이 중소기업(3.1년)보다 2배 이상 길었다. 조직형태별로는 정부ㆍ비법인단체의 근속기간이 9.6년으로 가장 길었고, 회사이외법인(6.0년), 회사법인(4.9년), 개인기업체(2.6년) 순이었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