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독성 파란고리문어 이미 국내 정착했다고? [영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맹독성 파란고리문어 이미 국내 정착했다고? [영상]

입력
2019.12.05 10:45
0 0

복어독 ‘테트로도톡신’을 가진 파란고리문어가 지난달에 이어 3일 여수 앞바다에서 또 잡혔습니다. 누런 바탕에 짙은 갈색 점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빛을 받으면 갈색 점 안에 파란 고리 무늬가 나타나 파란고리문어라는 이름을 붙였답니다.

손바닥 크기로 귀엽게 보이기도 하는데요. 물리면 몸이 마비되고 사망할 수도 있는 무시무시한 녀석입니다. 독성이 청산가리 10배가 넘는답니다. 문제는 열대 바다에 살던 이 녀석이 이미 제주에 정착을 한 걸로 보인다는 점입니다. 앞으로 더 자주 출몰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죠. 어민들이나 바다낚시를 즐기는 ‘도시어부’가 조심해야 할 것은 무엇인지 전문가에게 물어봤습니다.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