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MAMA 결산②] 이래서 ‘꿈의 무대’…BTS→두아리파→컬래버 축제
알림

[MAMA 결산②] 이래서 ‘꿈의 무대’…BTS→두아리파→컬래버 축제

입력
2019.12.05 08:00
0 0
‘2019 MAMA’가 화려한 레전드 무대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Mnet 제공 및 화면 캡처
‘2019 MAMA’가 화려한 레전드 무대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Mnet 제공 및 화면 캡처

'2019 MAMA'가 올해도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켰다.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이하 '2019 MAMA')는 지난 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진행됐다. 이날 대상 격의 ‘올해의 가수’, ‘올해의 앨범’, ‘올해의 노래’, ‘월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 등 총 4개 부문은 모두 방탄소년단이 수상했고, 트와이스, 청하, 갓세븐, 몬스타엑스,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도 다관왕에 올랐다.

매년 연말 'MAMA'가 단순한 시상식이 아닌 가요계의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건 화려한 무대 덕분이다. 올해도 그 명성을 잇는 특별한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방탄소년단, 박진영, 갓세븐, 마마무, 트와이스, 몬스타엑스, 세븐틴, 에이티즈, 원어스, 웨이션브이, 있지, 청하,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 K-POP 스타들은 물론, 영국 가수 두아 리파도 퍼포밍 아티스트로 참여했다. 이들은 각자의 장점을 최대한으로 살린 무대를 선보이며 전 세계 관객과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교복을 입고 등장해 'N.O', '위 아 불렛프루프(We Are Bulletproof) Pt.2'의 강렬한 힙합 사운드와 함께 콘서트 같은 무대를 꾸몄다. 이어 의상을 밝은 색으로 갈아입은 뒤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선보였고, 리프트 위로 올라가 '소우주' 무대로도 소통했다. 다시 슈트를 차려입은 방탄소년단은 '디오니소스'로 압도적인 무대를 완성했다.

두아 리파는 마마무 화사의 오프닝 공연과 함께 등장해 '돈 스타트 나우(Don't Start Now)' 무대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돔 공연장을 꽉 채운 가창력은 귀호강을 불렀다.

박진영과 마마무의 컬래버레이션 역시 '2019 MAMA'의 주된 관전 포인트 중 하나였다. 박진영은 화사와 '날 떠나지마', 휘인, 문별과 '너 뿐이야', 마마무 전 멤버와 '어머님이 누구니', '나로 말할 것 같으면'을 합동 무대로 선보였다. 특히 박진영과 화사의 비닐 바지 스타일링은 또 하나의 유쾌한 파격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신예들의 무대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원어스는 샤이니의 '셜록', 걸스데이의 '썸띵', 세븐틴의 '울고 싶지 않아', 에이티즈는 방탄소년단의 '피 땀 눈물', 샤이니의 '뷰', 미쓰에이의 '굿바이 베이비' 등 역대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수상 곡들을 믹스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많은 관객과 시청자들에게 추억과 색다른 즐거움을 모두 선사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