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부산~일본 뱃길 승객, 90% 이상 줄었는데…항공은 증가세

알림

부산~일본 뱃길 승객, 90% 이상 줄었는데…항공은 증가세

입력
2019.12.04 15:19
수정
2019.12.04 15:48
0 0

대마도행 여객선 대부분 운항 중단

항공 여객은 절반 수준 회복 추세

지난 8월 부산을 출발해 일본 쓰시마로 가는 여객선은 2층이 완전히 텅텅 비어 있는 모습. 한국일보 DB /2019-12-04(한국일보)
지난 8월 부산을 출발해 일본 쓰시마로 가는 여객선은 2층이 완전히 텅텅 비어 있는 모습. 한국일보 DB /2019-12-04(한국일보)

지난 7월 한일 관계 악화에 따른 일본 불매 운동 이후 부산에서 일본으로 가는 여행객 수와 배편의 급감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부산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지난달 부산과 일본 대마도, 후쿠오카, 시모노세키, 오사카를 오가는 4개 항로 국제여객선 승객은 3만1,375명으로 지난해 기간 34만3,497에 비해 90.86% 감소했다.

일본 측의 수출규제에 대한 반발로 일어난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지난 7월 35.0%였던 승객 감소 폭이 8월 68.8%, 9월 80%에서 11월에는 90%를 넘어섰다.

항로 별로는 한국인이 대부분이었던 대마도 승객이 가장 크게 줄었다. 11월 부산과 대마도를 오간 승객은 9,89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21만2,152명에 비해 95.3% 줄었다. 오사카는 63.8%, 시모노세키는 69.1%, 후쿠오카는 6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부터 시작된 여객선의 감축 운항과 휴항이 12월에는 더 늘었다. 하루 6편 가량이던 부산∼대마도 항로 여객선은 12월 중순부터 일본 선사가 운영하는 여객선만 남고 모두 휴항에 들어간다. 11월까지는 니나호와 오션플라워호가 격일제로 부산과 대마도를 왕복했는데, 니나호가 12월 1일부터 31일까지 휴항을 공지했다. 오션플라워호도 9일부터 25일까지 휴항에 들어간다. 부산∼대마도 항로 여객선은 대마도를 거쳐 후쿠오카까지 운행하는 일본 JR큐슈고속선의 비틀호와 비틀3호만 남았다.

오션플라워호 선사인 대아고속해운 측은 이번 휴항이 선박검사 때문이라고 공지했지만 승객 감소의 영향이 크다고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또 부산과 일본을 오가는 국내외 선사들은 경영에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일본을 오가는 항공 여객은 증가 추세다. 한국공항공사 부산본부에 따르면 7월 5.9%까지 줄었던 승객이 8월 32.9%, 9월 47.3%, 10월 62% 수준까지 올라갔다. 지난달 부산∼일본 항공 노선 이용객은 12만4,798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29만3,382명에 비해 57.5%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