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농협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의 3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금융지주는 이날 4차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 회의를 열어 농협은행 등 4개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후보를 압축했다. 차기 농협은행장 후보로는 이 행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추위는 6일 마지막 회의를 열고 후보자 면접을 진행한다. 이 행장이 최종 후보로 공식 추천되면 농협금융은 이날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열어 이 행장의 연임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연임에 성공하면 이 행장은 농협은행의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됐다. 농협은행장이 3년 임기를 맡는 것은 2012년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농협금융지주 계열사 대표는 통상‘1+1’ 형태로 2년의 임기를 마쳤다.

이 행장의 3연임은 사상 최초로 1조원 넘는 순이익을 거두는 등 우수한 경영성과가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2017년 말 농협은행의 순이익은 6,521억원이었지만, 이 행장이 취임한 첫 해인 2018년의 농협은행 순이익은 1조2,226억원이었다.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올해도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이 1조1,922억원에 달해 호실적이 예상되고 있다. 이 행장은 또 디지털 전환과 해외진출을 적극 추진해 호평을 받고 있다.

농협손해보험 사장 최종 후보로는 최창수 농협금융 부사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취임해 임기 1년을 마친 홍재은 농협생명 사장과 이구찬 농협캐피탈 사장은 연임이 확실시 된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