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8일 핼러윈을 앞두고 유령의 집으로 꾸며진 백악관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어린이들에게 핼러윈 사탕을 나눠주고 있다. 워싱턴DC=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백악관 내 별도의 스위트룸에 머문다. 트럼프의 장녀 이방카와 화기애애한 사이지만, 가깝지도 않다. 그리고 생각보다 트럼프 대통령에 미치는 영향력이 막대하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배우자 멜라니아 여사의 베일에 가려진 사생활, 그리고 가족간의 관계를 세밀하게 드러낸 이들 문장은 3일(현지시간) 출간된 멜라니아 여사의 전기 ‘프리, 멜라니아(Free, Melania)’에 담긴 것들이다.

2일 미 뉴욕타임스(NYT)는 책의 출간 소식을 전하면서 “멜라니아에 관련된 일에는 항상 설(說)이 넘친다”고 보도했다. 슬로베니아 태생 모델 출신인 멜라니아(49)는 역대 미국 영부인 중 유독 언론을 경계하고, 사생활을 감추는 편이다. 그가 ‘백악관 실세’라는 추측부터 ‘백악관 죄수’라는 오명까지 설왕설래도 끊이지 않았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적’으로 꼽은 인물이자, CNN 기자인 케이트 베넷은 측근 취재를 통해 영부인의 내밀한 삶에 대한 자기 나름의 ‘설’을 책으로 펴냈다.

지난 2017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바티칸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가운데)을 알현하는 가운데, 이 자리에 함께 동행한 장녀 이방카 트럼프(왼쪽) 백악관 선임고문과 멜라니아 트럼프(오른쪽) 여사가 검은 옷에 검은 미사보를 쓴 채 나란히 서있다. 바티칸=EPA 연합뉴스

전기의 저자인 베넷은 멜라니아 여사가 백악관에서 따돌림을 받고 있다는 시각에 대해 “그는 언제든 자기 생각을 남편의 면전에 대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책에서 평가했다. 한 예로 지난해 11월 멜라니아 여사는 아프리카 순방 중 자신의 비서관들과 마찰을 빚은 마이라 리카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안보부보좌관의 해임을 공식 요구했고, 하루 만에 리카델은 실제로 쫓겨났다. 베넷은 소식통을 인용해 “멜라니아는 정치 문제든 참모진 관리 방식이든 남편의 결정에 관여하는 경우가 잦다고 한다”고 전했다.

장녀 이방카 트럼프와의 미묘한 관계도 책에 담겼다. 베넷은 “전 백악관 소식통 등에 따르면 멜라니아와 이방카의 관계는 백악관 입성 전만큼 우호적이지 않다고 한다”고 썼다. 백악관 측은 둘이 “서로 지지하는 사이”라고 하지만, 보통 영부인이 도맡아 할 일에 이방카가 나서는 전례 없는 상황이 계속되면서 이들의 ‘밝은 관계(sunny ties)’에도 금이 가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6월 21일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미국 텍사스주 맥알렌의 아동격리시설인 '업 브링 뉴호프 어린이 센터' 깜짝 방문을 마친 후 백악관으로 귀환하기 위해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떠나고 있다. 이날 멜라니아 여사가 입은 '나는 정말 신경 안써, 너는? (I REALLY DON'T CARE, DO U?)'라고 적힌 재킷에 두고 때ㆍ장소ㆍ상황(T.O.P)에 맞지 않는 옷이라며 논란이 일었다. 메릴랜드=AP 연합뉴스

아울러 베넷은 트럼프 부부가 백악관 관저에서 별개 침실을 쓴다는 소문이 사실이며, 멜라니아 여사가 공개 발언을 삼가는 대신 패션을 통해 자신의 의중을 알리는 일이 잦다고 적었다. 특히 지난해 6월 텍사스 접경지의 이민자 아동 수용시설을 방문할 당시 멜라니아 여사가 ‘난 정말 신경 안 써’라는 문구가 적힌 재킷을 입어 논란이 됐는데, 이게 사실 이방카에 보낸 메시지였다는 게 베넷의 주장이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