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이 솔직한 심경을 전해 눈길을 끈다. JTBC 제공

솔로가수로 돌아온 김세정이 ‘아이돌룸’에서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3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서는 장르별 솔로가수로 김세정, 박지훈, 김영철이 출연해 활약한다.

연기, 예능, OST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약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자리 잡은 김세정은 3년 만에 준비한 컴백 앨범으로 ‘아이돌룸’을 찾았다.

평소 그룹 구구단으로 활동한 김세정은 솔로 활동에 대한 부담감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남 탓을 할 수는 없다”고 책임감을 드러냈다.

이어 김세정은 신곡 ‘터널’을 라이브 무대로 선보였다. 따듯한 위로를 건네는 가사와 김세정의 애절한 보컬이 어우러진 무대에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극찬을 하며 감동했다.

감미로운 신곡 무대로 가창력을 뽐낸 김세정은 본격 오디션이 시작되자 또 다른 반전 매력을 뽐냈다. 특히 평소 힘이 세기로 유명해 ‘괴력 소녀’ ‘힘세정’의 별명을 가진 그의 실체를 확인하기 위해 진행된 팔씨름에서도 남다른 활약을 펼쳤다

한편, 김세정, 박지훈, 김영철이 활약하는 JTBC ‘아이돌룸’ 솔로 특집 편은 3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